푸에르토리코(Puerto Rico) 의 국립미술관에는 “노인과 여자”라는 제목의 그림 하나가 걸려 있다. 내용인즉 검은 수의를 입은 노인이 젊은 여자의 젖을 빨고 있는 그림이다. 방문객들은 노인과 젊은 여자의 부자연스러운 애정행각을 그린 이 작품에 대하여 불쾌한 감정을 표출한다는 것이다. 검은 수의를 입은 주책없는 노인과 이성을 잃은 젊은 여성의 애정행각은 가장 부도덕한 인간의 한 유형으로 비쳐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싸구려 포르노그림(porno graphy)이 어떻게 국립미술관에서도 사람이 가장 잘 볼 수 있는 미술관 입구의 벽면을 장식하고 있다는 말인가?  
많은 사람이 딸 같은 여자와 놀아나는 노인의 부도덕을 통렬히 꾸짖지만 의아한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다. 작가는 도대체 어떤 의도로 이 불륜의 현장을 형상화하고 있는 것일까? 정말 이 그림이 포르노인가? 
그러나 사실을 안다면 고개가 숙어지는 그림이 아닐 수 없는 것이다. 검은 수의를 입은 이 노인은 그림 속의 여인의 아버지라고 한다. 그리고 커다란 젖가슴을 고스란히 들어내 놓고 노인에게 젖을 물리고 있는 여인은 그 노인의 딸이라는 것이다.

이 노인은 푸에르토리코의 독립을 위해 싸운 투사였다는데, 독재 정권은 이 독립투사에게 “음식물 투입금지”라는 잔인한 형벌을 내렸다는 것이다. 노인이 감옥에서 먹지 못해 서서히 죽어가고 있을 때 그 딸이 감옥을 찾았다. 물론 아버지의 임종을 보기 위해서였다. 뼈만 앙상하게 남은 아버지를 보는 순간 딸의 눈에는 핏발이 서렸다. 딸은 해산을 한 지 얼마 안 되었기 때문에 젖이 불어 있었다. 마지막 숨을 헐떡이는 아버지를 위해 가슴을 열어 재끼고 젖을 물렸다. 물론 음식물을 반입했다는 이유로 그 딸도 고초를 겪었다고 한다.
이 노인과 여인의 그림은 사랑과 헌신과 애국심과 민족혼이 담겨있는 숭고한 작품이라고 하여 푸에르토리코 사람들이 그렇게 귀하게 여기고, 최고의 예술품으로 여긴다는 것이다.

이렇게 같은 그림을 놓고 포르노라고 혹평을 하는 사람도 있고, 성화라고 자랑하는 사람도 있는데, 그 이유는 본질을 얼마나 잘 파악하였는가, 아닌가에 달렸다고 하겠다. 선입관과 아집 때문에 현실을 올바르게 판단하지 못하는 어리석음을 범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는 강한 웅변이라고 여긴다.

요즘 우리나라에도 이와 비슷한 사건이 세모를 달구고 있다. 그것은 모 국회의원이 주최한 풍자 물 전시회가 국회에서 열렸는데,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더러운 잠'이 논란에 휩싸였다. 이 풍자 그림은 이구영 작가가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것인데, 박근혜 대통령이 나체로 침대에 누워 있고, 두 마리의 강아지와 주사기를 든 최순실이 서 있는 뒤편에 침몰하는 세월호가 보이는 구성이다.
이 패러디에 대하여 찬반 논란이 격화되고 있는 것 같다. 민주사회에서의 표현의 자유는 보장되어야 한다는 주장과, 지나칠 정도의 비윤리적인 표현이라는 주장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과거에도 그러했지만 지금까지도 항상 표현의 자유와 통상적인 윤리규범이 충돌하고 있는 것이다. 그 분명한 경계선을 획정(劃定)하기는 참으로 어렵기 때문이다. 물론 필자 개인적인 생각도 신성한 민의의 전당에서 이런 패러디 물을 전시하는 것이 지나치다는 생각은 떨칠 수가 없다.
하지만 예술 작품이건 패러디 물이건 우리가 그 본질을 알면 시각이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이다. 누구나 아집과 편견을 버려야 세상을 바로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내면의 간직한 진실을 잘 파악하고 이해할 줄 알아야 한다는 말이다. 우리 사회가 다시는 이런 패러디 물로 인하여 국론이 분열되는 일 없는 밝은 세상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간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