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ve The Democracy
탯줄도 잘리지 않은 채 쓰레기통에 버려진 신생아를 구한 강아지가 많은 이들을 미소짓게 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쓰레기통에서 발견한 신생아를 입에 물고 병원으로 달려가는 강아지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강아지는 부모에게 버려져 탯줄도 잘리지 않고 길게 늘어뜨린 채 버려진 신생아를 입에 물고 어디론가 달리고 있다.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이는 브라질의 한 거리에서 포착된 이 장면은 '유기견'이 먹을 것을 찾기 위해 쓰레기통을 뒤지다 울고 있는 신생아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신생아를 발견한 강아지는 '모성애'가 발동했는지 조심스럽게 아기를 입에 물고 곧장 병원으로 달려갔다.

강아지 덕분에 무사히 병원에 도착한 신생아는 건강에는 이상이 없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 받으며 부모를 수소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생사의 기로에 놓인 신생아를 무사히 병원에 데려다준 강아지는 종적을 감춰 누리꾼들은 강아지에게 보상을 해야 한다며 찾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신생아를 버린 부모와 함께 영웅 강아지도 행방을 찾고 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살다보면 개만도 못한 사람 정말 많죠” “어떻게 병원에 데려가야한다는 생각을 했을까? 정말 사람보다 낫다” “개를 꼭 찾아서 사랑을 듬뿍 주는 좋은 주인 만나게 해줬음 좋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흐뭇해했다.

국민일보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