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하루 일찍가기 때문에 오늘이 5.18 민주항쟁의 날이다.

그림을 그리려다 한국 뉴스를 켜니 오늘이 37주년 기념식이 유트브에 뜬다.

 

문대통령및 많은 정계의 인사들과 주민들이 함께한 성대한

기념식이었다. 문대통령의 메시지를 들으면서 모두들

눈가가 젖는다. 나 역시 눈물이 주르르 흐른다. 고국을 떠난지 41년

지났지만 내 조국은 언제나 위정자들의 횡포로인하여 소 시민이

살아가기는 너무나 힘든 불공평한 나라라고만 생각해 왔다.

그러나 오늘 문재통령의 국민을 사랑하는 진실된 마음이 담은

메시지는 우리 모두를 감동케 한다.


** 한국은 지금 기쁨의 눈물바다

이런 댓글들이 줄줄이 쓰여있다.


그날(37년 전) 유복자로 태어난 한 여성이 아버지를 그리며 낭송한

편지를 읽는 내내 그녀는 눈물로 범벅이 됐고 그 글을 듣던 문대통령도

결국 안경을 벗고 눈물을 닦아내고 있다.


단 상에서 돌아가는 그녀를 문대통령이 다가가서 포근한 허그를 해 주는

명 장면을 보면서 참 아름답다는 생각을 해 본다.


** 오늘 밤은 그림을 안 그려도 행복하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닙니다.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입니다.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한 목소리로 마음껏 불렀다. 

기념식이 끝난 뒤에도 시민들은 기념식장을 떠나지 않고 문 대통령을 

보기 위해 기다렸다. 묘역을 돌며 참배한 문 대통령이 유영봉안소 쪽으로 

나오자 “와”하고 환호했다. 시민들은 문 대통령이 손은 흔든 뒤 인사하는 

모습을 보고 연신 사진을 찍었다. 문 대통령과 ‘셀카’를 찍지 못한 일부 

시민들은 경호원의 손목을 끌고 나와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날 국립5·18민주묘지는 과거의 한숨 대신 환호가 가득했다.

<한겨례>에서 발췌


임을위한 행진곡

**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 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

새 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May 1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