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으로 살 수 없는 것

2016.07.18 15:10

MsVictoria Views:41

선진국 사람들의 문화와 삶의 질이 높은 것을 배우기 시작한 것은 그들과 함께 여행을 하면서 부터다. 십 일 년 전 한국 세종문화회관에서 17개국 화가들의 미술전시회가 있었다. 초청받은 미국 화가중 가까이 지내는 에리카는 한국에 가기 전부터 한국의 역사, 지리 및 문화에 관해 공부를 많이 해 왔다. 태극기에 관한 지식이나 청계천의 변천까지 어느 것은 나 보다 더 많이 알고 있어 혀를 내 두를 정도다. 그녀는 이 처럼 처음 가는 나라에 대해 사전 지식을 듬뿍 가져간다. 어디 그 뿐인가, 여행지에 돌아와 일주일 정도 지나면 어김없이 한 뭉치 여행일지를 내게 보내온다. 내 기억이 가물거릴 때 그녀가 보내준 메일을 뒤져보면 상세한 정보를 볼 수 있기 때문에 퍽 도움이 된다. 이렇게 그녀를 통해 배우며 도전받은 덕분에 나도 십 년 전 미술전시회가 있어 처음 가본 벨지움 브뤼셀이 그리 낯설지 않았다.


에리카의 부지런 한 학구열 못지않게 남에게 폐를 될 수 있는 한 안주려고 노력하는 프랑스인 화가 미라이가있다. 미국있는 때 어느 해 여름 이곳에서 있는 전시회 일로 우리 집에서 2주 동안 머물렀는데 인터넷으로 미국 우표를 미리 우리 집 주소로 주문해 놓고와서 그녀가 우리집에 당도한 다음날 주문한 우표가 배달되는 것을 보았다. 돈으로 따지면 몇 불 안되지만 내게 우표 몇 장 이라도 신세 지지 않으려고 했다. 어디 그뿐인가 대중 교통이 불편한 미국 생활을 직감하고 매일 버스를 타고 다니면서 볼일을 보았다. 내가 교통편을 제공해준다해도 “이게 더 편하다.”며 싱긋 웃는다. 한 번도 버스를 타 보지 않아 나도 모르는 버스길을 그녀는 인터넷으로 척척 알아내더니 떠날 때 까지 서로 불편하지 않게 지내다 갔다. 육체의 고단함이나 먹는 것에 치우치지 않고 힘들게 온 여행이니 어떻하던지 자기 나라에 없는 문화재들을 하나라도 더 보고 가려고 박물관을 두루 다니며 즐거워했다. 도착하여 공항에서부터 떠나는 날 까지 일일이 교통편을 제공해주어야하며 아울렛 데리고 가는 것은 기본이고 종일 함께 친구되어 주어야하는 한국에서 오는 손님들과는 많은 차이를 느끼게 했다.


몇 년 전 프랑스에서 방송국에 일하는 혼자사는 남자 분 아파트에서 남편과 함께 하룻 밤 묵은 적이 있다. 그의 아파트는 이민자들이 많이 모여 살고 있는 지역으로 별로 깨끗한 지역이 아니었다. 엘리베이터는 물론 없고 3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서 미국에서는 볼 수 없을 만큼 낡고 때 묻은 카펫에 발을 내딛으며 “아이쿠, 오늘 밤 된통 고생하겠구나.”며 실망 스런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그러나 나의 염려는 몇 분 후 그의 작은 베츌러 아파트에 들어서는 순간 사라졌다. 거실 안에는 어떻게 이 좁은 문으로 들어왔을까 싶을 만큼 커다란 그랜드 피아노 한대가 위엄 있게 놓여있었고 벽 한 면을 다 차지한 오래된 유화 한 점이 걸려있었다. 의자나 침대 어느 것 하나 변변치 못하게 살면서도 이처럼 예술을 사랑하는 그 남자를 다시 한 번 쳐다보지 않을 수 없었다. 부자로 살지 않으면서 열심히 공부하고 당당하고 소신껏 살아가고 있는 에리카나 미라이 또 이 방송인이 사는 모습, 이것이 바로 그들의 자존심이 아닌가 싶다.

  유럽 전시가 있을 때는 몇 달 전부터 사전 정보가 계속 전자우편으로 들어온다. 개최되는 지역의 지도는 기본이고 일정표와 그 달의 평균날씨등 화가들이 거하는 동안 필요한 정보를 떠나기 전에 꼭 보내준다. 매일 일정표를 보고 움직이니 우왕좌왕하는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는다. 전시회 때마다 아는 얼굴들이 많다. 이들은 만나면 서로 상대방을 존중하고 새로운 그림에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용기를 북돋아준다. 또 저녁에는 함께 어우러져 각기 자기 나라의 노래를 선보이고 춤을 추며 신나게 놀지만 남을 시기하고 헐 뜻는 말은 들어보지 못한다. 


물질 만능세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 돈이면 뭐든지 다 할 수 있을 것 같으나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이 너무 많은 것을 우리는 안다. 물질의 부요로 남을 측정하지 않으며 삶의 한 순간도 소홀히 보내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 그들이 선진국의 자리를 계속 이어가고 있는 것은 절대 우연이 아니다.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을 많이 지니고 살아가는 그들이 부럽다.

No. Subject Date Views
29 <문학회 수필 > 김치 2017.01.07 27
28 오십년 만의 화해 2016.07.18 39
27 늙어서 필요한 돈 2016.07.18 36
» 돈으로 살 수 없는 것 2016.07.18 41
25 동상이몽 file 2015.12.26 70
24 사랑아 너, 거기 머물거라 file 2015.08.21 37
23 상자속의 비밀 file 2015.06.09 44
22 아나로그가 그립다. file 2015.01.11 66
21 노교수의 회한 file 2014.11.10 147
20 기우는 것이 더 아름답다 [1] file 2014.06.08 419
19 마음 헹구기 [2] file 2014.02.24 3453
18 외자 시 - 색 / 칼 file 2014.02.15 3142
17 르네마그리트 [2] file 2014.01.25 3318
16 귀가 열린다. file 2014.01.20 3205
15 늙어서 필요한 돈 [1] file 2013.12.08 3148
14 50년 만의 화해 [1] file 2013.12.08 3291
13 흰색들의 향연 file 2013.12.08 3321
12 경계(境界)선 허물기 file 2013.12.08 3240
11 꿈의 유통기간 file 2013.10.04 3516
10 박양근교수 2013년 8월7일 강의 file 2013.08.24 3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