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어가 돌아올 때

2014.01.24 22:05

엘리샤리 Views:1624

저마다의 고독이 한 웅큼씩


깃들여 있는 가슴을 만난다



모두들 제각기 사연을 담고 오지만


부딪치고 밟히고 찢기는 사이에


연민으로 자신을 위로하며


이별을 맞는다



고운 기억 잊혀지기 전에


그리움의 심지가 다 타버리기 전에



멀리서 기다리는 독수리는 말한다



낙엽은 바람을 사랑하는데...

No. Subject Date Views
7 <문학회 시> 7월, 숲속의 독백 2017.07.22 25
6 Florence Lake에서 2016.09.13 21
5 낙엽처름 2014.04.18 641
4 임종 2014.04.18 589
3 기다림 2014.03.08 1283
» 연어가 돌아올 때 [1] 2014.01.24 1624
1 주님을 만나기 위해 [1] file 2013.03.06 6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