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사이트 사고를 당하고 참 많은 것을 느끼게됐다.

사이트가 중단 되고 당황스러웠던 것은 나 뿐만 아니라 새로 만든 젊은 디자이너도

만찬가지였다. 가장 빠른시일내에 복구 할 수 있는 방법은 먼저 만든 분이 도와주면

5분내로 해결이 된단다. 지금 버전이 한국에서 쓰는 것이고 청년이 만드는 것은

북미에서 쓰는 것이라 구조가 환전히 다르단다.


나는 디자이너를 바꾸면서 그쪽(먼저)에서 이해 하게끔 말 했고 그곳에서도

충분히 내 입장을 이해한 듯 했다. 오랫동안 나와함께 사이트를 관여 해 주었는데

이제는 내가 혼자 잘 운영해 가고 있어서 큰 도움이 없이 운영해 왔었다.


그런나를 많이 격려 및 칭찬해 주던 분도 그다.

당연히 이번 사태를 잘 돌보아줄줄 알았는데 한 마디로 딱~~ 거절한다.

나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간절히 부탁했다. 

"아무도 도와줄 사람이 없습니다. 당신이 만든 사이트가 죽어있습니다."

"나는 지금 아무것도 도와 드릴 수 없습니다. 엘리샤씨가 어떻게 생각하든 상관 없습니다.

다른 사람이 만든 것을 내가 어떻게 할 수 있나요?"

"그런것이 아니고 간단한 연결 문제인데 그것을 풀어 주기만 하면됩니다.

전문가들끼리 통화 한번 만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래도 안되면 할 수 없지요."

"아니요. 나는 더 이상 이 일에 손 못됩니다." 철커덕 (전화기 끊는소리)


사람이 돈이 들어올때는 목소리가 달라지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고 

고마워하더니 이해관계가 끝났다고 어떻게 이렇게 매정할 수가 있을까?

한 두 해도 아니고 미국에 살때부터 내 사이트를 만들어주었고 본인이 만든 사이트도

여러번 크고 작은 일들이 벌어지곤 했었는데 다 잊었는가보다. 햐~ 우째 이런일이


참으로 기가막혀서 말이 안나왔다.

이런 사람과 내가 그동안 그토록 오래 사귐을 가져왔다는 것이 참 슬프다.

이래서 내 기도는 더욱더 열심일 수 밖에 없었다. 이것은 사람의 힘으로 되는것이

아니고 오직 하나님께서 문제를 풀어주셔야만 될 것으로 판단했다.

사이트가 죽고 열흘동안 정말로 내 자식이 유괴당한 느낌이었다. 어디서 살아있을까?

혹 누가 데려다 죽였을까?  정말 그렇다면 나는 이 감정을 어떻게 안고 살아가야하나?


그렇게 생각하다가 '아이고 뭐 다 백지로 돌리고 다시 하나씩 써 나가면되지뭐 

내 글과 그림들은 나와 내 독자들의 머릿속에 다 들어있으니 그것으로 위로를 삼지뭐'

이렇게 스스로 위로하기도 했다.


이렇게 다시 글을쓰게되다니 참 행복하다.

음악을 들으면서 그림을 그리는 밤, 하루의 고된 육체도 다 씻어지고 내 사랑하는 

독자들과의 교류도 다시 이루어지니 어찌 감사하지 않으랴.

눈 앞에 보이는 몇 푼의 돈에 더 연연하는 인생이 되지않고 내 원수에게라도 

친절하고 품위있게 대해주어야 겠다는 생각을 갖게해준 이번 사건은 내게 더 없이

큰 축복을 가져다 주었다.


사건 후에는 반드시 남는것이 있다.

모든 일에는 손해보는 일이 절대로 없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Beach Drive 2017 사인 끝났습니다. 


Beach Drive 2017.jpg


앞으로 그려질 노을 밑 그림입니다.


Sunset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