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는 침대에서 비실비실 거리면서 일어난다.

비가 철철오는 빅토리아의 겨울 아침은 하늘도 회색이고 주위는 온통 검정색이다.

얼른 옷을입고 집을 나서지 않으면 감정이 주저앉아 사는게 "뭘꼬?" 이런 질문을 던지고

이어지는 개똥철학으로 넘어간다. 이 개똥철학은 아예 마음속에 집어넣지 말아야지

계속되면 공연히 마음이 허해지고 이러다 죽는데 뭘 이렇게 열심히 뛰어다니며

살아야하나?며 우울한 마음이 지배하게된다.


어제 친구와 얘기하다가 나도 아침에는 일어나기 싫어서 비실댄다고 말 했더니

:"너도 그러냐?"며 놀라는 목소리다.

"나도 그렇다." 나는 주저없이 친구에게 대답해 주었다.

"아유, 나는 네가 늘 랄라 룰루 팔짝폴짝 뛰면서 재미있게 사는 줄 아는데 왠일?"


어찌 인간이 매일 즐겁기만 할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힘듬도 잘 감당하면서 즐겁게 살려고 노력할 뿐이다.

그렇지만 다행스럽게도 나는 하루에 두 번씩 행복한 순간을 맞이한다.


그것은 낮 잠자는 시간과 밤 잠자는 시간이다.

아무리 걱정 근심스러운 일이있어도 그 시간만큼은 내게 자유를 주기 때문이다.

보드라운 속이불을 목까지 끌어올리고 귀녀를 달구어 발이나 허리에 넣은 후

옆으로 돌아누워 잠을 청 할때의 그 기분은 이루 말 할 수 없이 행복하다.


매일 그 시간에 나는 단 한 마디 이렇게 외치면서 밤 낮으로 이불속으로 들어간다.

"아~" 


잠 자는 것, 남들도 다 자는데 무슨 자랑거리냐고 물을 수도 있을 것이다.

이 글을 쓰면서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이렇게 많은 불면증 해소 문의및 처방들이 있다.


*푹 자려면 어떻게 해야되나요?

*1분만에 잠 드는 법 호흡법

* 잠 빨리 오는 법 20가지 소개

*잠을 더 잘 자는 법

*불면증으로 미칠 지경입니다

*잠 잘오는 음식

*잠 잘오는 호흡법

*잠 잘오는 자세

*이렇게하면 잠이 솔솔온다 등등 무수히 많다.


잠 잘자는 것, 행복한 것 맞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M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