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가끔씩 이런 대화를 나눈다.

밭이 좋아야 하냐?

씨가 좋아야 하나?


그러다가는 둘 다 좋아야지...

아무리 밭이 좋아도 씨가 안 좋으면... 하면서 말 꼬리를 흐린다.


나는 집 뜰을 가꾸는 작은 농부로써 우리 밭에서 경험한 것을 공개한다.

같은 날 같은 모종을 가져다가 여러군데 심었다. 바로 아래것은 좋은 거름과 

옛 흙을 섞은것이 80% : 20%였는데 꽃들이 풍성하게 지금 피어나고 있다.


12.jpg


아랫 꽃들은 옛 흙이 80% 새 흙이 20% (이유는 이 화단에는 이미 봄 꽃들이 많이 피어났기 

때문에 흙을 뒤집을 수 없어서 새 흙을 조금밖에 넣어주지 못했다.)

이 쪽 화단 꽃들은 거의가 비실비실 쫀쫀하게 자라나고 있다. 


23.jpg


사람들이 밭이 좋아야 하냐? 씨가 좋아야 하냐? 하면  이제 나는 큰 소리로 이렇게 말 할 수 있다. 


 "밭"


머리좋은 자식 둔 엄마는 남편에게 이렇게 큰 소리 칠 수 있다. 

"흥~~  다 내덕이라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