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교장선생을 초대하여 식사를 함께하고 작년에 이어 금년에도 5천불 수표를 전달했다.

이 금액은 금년에 그림 판매 총액과 함께 같은 뜻으로 살아가는 회사 사장님의 도움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이 일을 하는데는 조금의 주저함이 없다. 내 기도의 목표이며 하나님의

원하심인 것을 알기 때문이다. 


앨런교장선생은 다음 달인 10월 초에 금년 마지막 일을 하기위해 탄자니아로 들어간다.

지난번에 아일랜드 이야기에 앨런씨의 동향을 자세히 적은 바 있는데 그 중에 여자들을위해

기숙사를 지은이야기가 있다. 이 최신식 기숙사에는 총 64명이 들어 갈 수 있단다.

여성들 성폭행을 막기위해 울타리를 가시 철망으로 둘러놓았다며 이제는 안심할 수 있다고

한숨을 뇌 쉰다. 자신이 남자이면서 "남자들 나쁜 놈"이라고 욕하는 것이 너무나 인간답다.


이 기숙사에 못 들어간 여자들의 부모들이 관리자에게 자기 딸들도 들여보내 달라고 항의를 

빗 발치게 하여 하는 수 없이 좁은 싱글 베드에 두 사람씩 자기로 했단다. 

인원이 자연히 128명으로 늘어났다.

인원이 늘어나니 애초 생각했던 화장실이나 샤워장에 무리가가서 난리가 났다는 소식.

앨런씨는 기숙사를 늘리기위해 빌 클린턴 재단이 아프리카에 많은 지원을 하고있어서

그곳에 다리를 놓으려는 생각을 전해준다.  


"늙어도 할 일이 많아 고독하다 외롭다 우울하다는 생각 안 해요. 아니 할 시간이 없지요.

좋은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이 뭉치면 세상이 좀 더 밝아지거든요. 그 동안 많은 도너들이 

동참해 주셔서 지금까지 왔지요. 모든 분들에게 고마운 마음 입니다."


자신이 가장 희생많이 하면서 자랑하지 않고 기술기부하면서 마지막 여생을 투자하고 있다. 

비록 얼굴에는 주름이 가득하나 그의 얼굴은 미소년처럼 청아하다.

"이제 한 해 한 해가 달라요. 비행 시간이 워낙 길어서요."

금년 만 71세인 앨런씨 건강하기를 기도드린다.


"밤 길 조심해서 가세요. 굳 나잇"

조용한 우리집 마당의 불빛이 그의 등을 환히 비춰주고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Sep 12 Me and Alan Roy.jpg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아일랜드 이야기가 곧 2,000회가 됩니다.

이 일을 기념하기위해 퀴즈 나갑니다. 퀴즈는 금년 6월 15일부터 지금까지의 

글 중에서 나갑니다.

한국과 캐나다 미국 동부 시간을 잘 조합해서 토요일 이곳시간 7시에 나갑니다. 


첫 번째 퀴즈 - 제일 먼저 답을 제 이메일로 부내주시는 분에게 아래 

'Beach Road 2017'이 상품으로 나갑니다.

다음 두 번째 - 그 밑에 '파' 그림이 상품으로 나갑니다. 


Beach Rod 2017.jpg


Green Onions.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