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미숙의 열하일기 중 몇 장면을 소개한다

.

강영태의 집은 깔끔하면서도 화려하다. 무슨 물건이든 다 처음 보는 것들이다. 구들위에는 모두 융과

봉황을 수놓은 털담요를, 걸상이나 탁자에는 비단 담요를 깔았다. 뜰에는 시렁을 설치하고

삿자리로 햇볕을 가렸다. 사방으로는 연노란색 발을 드리웠다.


앞에 석류 화분 대여섯 개가 놓여있는데, 그 중 어떤 것은 흰 석류꽃이 활짝 피었다. 또 이상한

나무 화분이 하나 있는데, 잎은 동백같고 열매는 탱자 비슷하다. 그 이름을 물으니 '무화과'라

한다. 열매는 두 개씩 나란히 꼭지에 잇닿아 달린다. 꽃이 없이 열매가 맺히기 대문에

이런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이 집 앞문으로 나가 보니 바깥뜰이 수백 칸이나된다. 삼사(정사, 부사, 사장관)와 그 일행들이 

다 함께  이 집에 들었건만, 다들 대체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다. 드나드는 장사꾼과 나그네들이

끊이질 않는다. 또 20여 대 이상의 수레가 문이 미어터지게 들어온다. 수레를 끄는 말과 노새가

각각 대여섯 마리씩 되지만 떠드는 소리라고는 전혀 없다. 깊이 감추어져 텅 빈 듯 고요하다.


모든것이 규모가 잡혀 있어서 서로 거치적거리면서 방해가 되는 일이 없다.

언뜻 보기에도 이러니, 나머지 세세한 것들이야 말할 나위가 없다.  중국이 이 처럼

번화하다는 건 참으로 뜻밖이다. 좌우로 늘어선 점방들은 휘황찬란하다. 아로새긴 창문,

비단으로 잘 꾸민 문, 그림을 그려 놓은 기둥, 붉게 칠한 난간, 푸른빛 주련, 황금빛 현판등.


국경 지방 시골 오지에도 이처럼 정밀하고 우아한 감식안이 있다니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다른 집에 들어가 보았다. 조금 전 강영태의 집도다도 더 크고 하려하지만 가옥 구조는

거의 비슷하다. 중국인들은 대체로 집을 이렇게 짓는다. 우선 땅을 다음어 수백 보 정도로

길이나 넓이를 적절히 준비한다. 사면을 반듯하게 깍아서 측량기로 높낮이를 잰다.

나침반으로 방위를 잡은 다음 대를 쌓는다. 그 바닥에는 돌을 깔고 그 위에 한 층 또는 

두 세 층 벽돌을 놓으며, 다시 돌을 다음어서 대를 장식한다. 건물이 구부러지거나 

잇달아 붙지 않게 한다. 


첫번째가 내실이고, 그 다음이 중당, 셋째는 전당, 네번째는 외실이다. 외실 밖은 큰길에

붙어있어서 점방으로 사용한다. 문은 반드시 앞뒤가 꼭 마주서게 하여, 집이 서너 겹이라면 

문은 여섯겹이나 여덟 겹이다. 그렇지만 활짝 열어젖히면 내실부터 외실까지 한눈에

꿰뚫어 보여 마치 화살처럼 똑바르다. 그들이 하는 말에 "겹문을 활짝 여니, 내 마음도

이와 같구나." 하는 게 있는데 이는 그 곧고 똑바름을 비유하는 말이다.


** 연암은 당시 (230년 전) 중국 사람들이 빈틈없이 똑 바른 규격의 벽돌로 집을 짓는것에

감탄한다. 벽돌을 쌓는 방법은 한 개는 세로, 한 개는 가로로 놓아서 저절로 감 이와 같은 괘 모양이

만들어지게 하는 것이다. 그 틈서리에는 석회를 종잇장처럼 얇게 발라 붙인다. 벽돌이 겨우 붙을

정도라서 그 흔적이 실밥처럼 가늘다. 

또한기와를 이는 법도 상세히 적어놓았다. 얼마나 조직적이고 섬세한지 우리나라 지붕의

초라한 것을 한탄하기도 한다.  


이 글을 읽는동안은 마치내가 타임캡슐을타고 거기에(청나라) 가 있는 느낌이다.

2 주 후 문학회에서 발표 해야하기 때문에 열심히 공부하는 중이다.

배우는 것은 언제나 즐겁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청대 변화가 모습


청대 번화가 모습.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