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대로 시애틀 아들집으로 가기위해 오후 3시 반에 집에서 나와서 시내 Clippe패리 터미날로

향했다. 오후 5시 패리를 타기위함이었다 그런데 몇 시간 전에 이메일과 전화로  Clipper 패리에서 

무슨 멧시지가 들어와 있었던 것이 생각나서 멧시지를 열어보니 이런 내용이 들어있다.


"당신이 타고갈 5시 패리가 배의 결함으로 취소됐으니 패리 사무실로 급히 연락주십시오. 만약 4시까지 

 터미날로 오게된면 다른 경로로 시애틀가지 가게 해 주겠습니다."


나는 매우 당황스러웠다. 오늘 밤에 꼭 도착해야되는데 어찌할까 망설이다 가던길을 계속 갔다.

다행히 길이 막히지 않아서 4시 15분 전에 도착하여 정신없이 시애틀까지 함께 가는 

그룹에 합류하게 됐다.  나처럼 연락이 닿아 모인 사람들은 무두들 어안이 벙벙하다.

우리는 두 대의 버스에 편승하여  다른 Coho 패리를 타게됐고  한 시간 삼십 분 만에 미국내

Port Angeles 항구에서 내렸다. 


이곳에서 다시 버스를 타고 두 시간이나 달려 Bainbidge Island 터미날에서 45분을 기다린 후 

다시 패리로 시애틀 69번 항구에 아홉시에 도착했다. 다섯시간이 걸린것이다. 제대로 갔으면

두 시간 사십오분 걸리는데 거의 두 배 시간을 잡아먹었다.


어찌 내 계획대로 다 되는가? 아홉시 반 경에 아들집에 도착하니 손녀는 할머니 기다리다 

막 잠이들었다고 한다. 나도 얼른자고 아침일찍 일어나 손녀와 함께 학교가야 한다.


오늘따라 이상하게 평소와는 달리 집에서 먹거리를 많이 챙겼다. 

<군고구마, 떡, 감자, 옥수수, 서브웨이 센드위치,  샐러리, 캐일, 물, 커피>

내 일정 미리 아시고 이렇게 장시간동안 지치지 않게 음식을 준비하게 해 주신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감사드리며 자리에든다. 시간은 오래 걸렸지만 무사히 아들집에 도착했다. 


하루 일 아무도 예측 못 한다.



Victoria 항구.jpg


Port Angeles Harbour.jpg


Port Angeles .jpg


Bus.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