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화 베이뜨리체

 

시간줄을 타고 

중심잡고 흔들흔들

튕겨지고 공중회전

돌고 돌아

돌이 되는 우리.

거칠고 뽀족한 것은

위험해보이는 오해

동그랗고 매끄러운 것은

부드러워 보이는 착시

존재하는 한

상심하지 않는 것이

어디 있으랴

 

빼곡히 가시박힌 사랑 같은 것

촘촘히 보석박힌 사랑 같은 것

반복이 뭉쳐진 은밀한 실루엣

양파 같은 돌껍질 벗기기

 

물결이 쌓여서 바다가 되고

숨결이 겹쳐서 바람일 때에는

더 이상 흔들리는 줄은 없다네

멈추지 않는 시간을 달아메고

말이 없는 돌

바다마고자에 바람숄을 걸치고

돌고 돌아 맴도는 돌사랑

피어나는 내사랑  


                          <2014년 발렌타인피플 모두에게 헌사하는 시와 하트돌>20142014발렌타인 돌 한인문학회원에게 기를 부어 넣은 돌 선물1.jpg

 (윗줄 왼쪽부터 설명입니다) - 어디가든 항상 함께 가고싶은 사랑

                                       - 겹겹이 싸여두는 비밀스러운 사랑

                                       - 든든한 지갑같은 현실적인 사랑

                                       - 한때의 너무 뽀쪽했던 사랑을 우회하고 마음속에 포근하게 안아주는 사랑

(아랫줄왼쪽부터 설명입니다)- 바람이 부는대로 가는 사랑 안붙잡고 오는 사랑 안막는 자유로운 사랑

                                       - 알을 품듯 마음속에 고이 품고서 탄생을 기다리는 사랑

                                       - 밤하늘의 별처럼 무수히 영롱이는 만인의 사랑

                                       - 말못했던 짝사랑이 떠올라 밤길을 드라이브하고 싶은 사랑    (*)

                                    

   

  

No. Subject Date Views
8 큰일 맞이 2014.05.24 333
7 아빠의 중매쟁이 2014.04.06 868
6 누름 돌 생각 2014.03.27 797
» 돌 - 모든 발렌타인에게 하트가 된 <돌>시를 드립니다. [1] file 2014.02.14 1579
4 정배의 성탄 2013.12.24 1349
3 * **** 2013.12.03 1304
2 心은 집 2 2013.12.03 1406
1 心은 집 1 [1] 2013.12.03 1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