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언협 최윤주 기자 입력17-10-16 09:56 수정 17-10-16 17:22

세계한인언론인협회 김소영 공동회장이 2017년 국제심포지엄의 시작을 알리는 개회사를 통해 전세계 한인 네트워크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세계언론사의 공로를 치하했다


세언협 2017 국제심포지엄 ‘개막’

 

28개국 41개도시에서 50여명의 한인 언론인 참석

'한반도 정세와 재외동포', '한글, 한류, 한인언론' 주제로 밀도높은 논의 

 

재외동포 한인언론단체를 대표하는 세계한인언론인협회(이하 세언협)가 10월 15일(월) 개막식을 시작으로 4박 5일간의 국제심포지엄을 시작했다. 

지난 4월 재외동포 언론의 양대산맥인 재외동포언론인협의회와 세계한인언론인 연합회가 하나의 단체로 대통합을 이룬 후 첫번째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한반도 정세, 대한민국의 현실과 재외동포사회’와 ‘한글, 한류, 한인언론’이라는 두 가지 큰 주제를 가지고 진행된다.

또한 ‘지구촌 골목뉴스 제작과 공급 네트워크의 중요성’ ‘1인 미디어 실제와 실무’ 등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새로운 컨텐츠를 생산해내기 위한 밀도있는 논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16일(월) 인사동에 위치한 이비스 호텔 테이스트홀에서 열린 개막식은 통합을 이룩한 재외 한인 언론인들이 화합과 단결을 공고히 하는 자리였다.  

이번 대회에는 28개국 41개 도시에서 50여명의 한인 언론인이 참석했다. 

개회사를 통해 2017 국제심포지엄의 시작을 알린 김소영 공동회장은 “외교압박 속에 놓여 있는 한반도 현실에서 재외동포사회의 역할을 논의하고 재외 한인 언론 매체의 영향력을 확대할 길을 모색하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임을 확인하는 한편, 모국과 거주국 한인사회의 가교역할을 통해 전세계 한인 네트워크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회원사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전용창 공동 회장은 “이번 대회는 한글로 고국의 소식과 한인사회의 정보를 전하는 재외동포언론 매체의 역할에 대한 사명감과 자부심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통합 후 첫 대회인 2017 국제 심포지엄을 통해 소속 회원들의 위상이 바로 서고 협회에 대한 자부심이 높아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했다. 

‘2017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은 대한언론인회, 홍익표의원이 공동주관하고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재외동포재단 연합뉴스 아시아기자협회 아시아 앤 재외한인학회 재외한인미디어연합 등이 후원한다.  

세계한인언론인협회는 2009년 봄대회 이후 분열돼 각각 별개의 대회를 치러왔던 ‘재외동포언론인협의회’와 ‘세계한인언론인 연합회’가 9년간의 갈등을 봉합하고 지난 4월 하나의 단체로 재탄생한 명실상부 한인언론 최대의 연합체다. 

통합 후 첫 대회로 치러지는 ‘2017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은 10월 16일(월)부터 20일(금)까지 서울과 고양시 등 수도권 일원에서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