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게 250g 이상 적발되면 벌금 최대 3,000달러

캐나다에서 취미용 드론(recreational drone)의 사용에 대한 제한이 한층 엄격해 졌다. 마크 가노 연방교통부장관은 지난 16일 개정된 제한 규정을 발표했다.

발표 즉시 시행된 새 규정에 따르면, 무게 250g 이상의 드론을 띄우다 적발되면 최대 3,000달러의 벌금 폭탄을 맞게 된다.

이 외에도 -비행고도 90m 이상 -주변 건물, 차량, 선박, 사람이나 동물이 있는 곳 75m 이내 – 사용자로 부터 500m 이상 떨어진 곳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곳 9km 이내 -산불, 발생지, 응급구조장소, 비행기 통제소에서에서는 드론을 사용할 수 없으며 -야간 , 구름이나 안개 등 확실한 시계가 확보되지 않거나 -이름, 주소, 전화번호 등 사항이 기재되지 않은 드론의 사용 등은 모두 불법이다.

교통부는 불법적으로 드론을 사용하는 것을 목격한 사람은 911로 연락하라고 당부했다.

가노 장관은 “상업적, 학술적, 연구목적의 경우 특별 허가를 받아 안전하게 드론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히고 “그러나 드론 관련 안전사고가 2014년부터 지난 3년간 매년 41건, 85건, 148건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