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7 14:13 | Posted by 하늘바다 소영선

작년에 스캣짓 벨리 튤립 훼스티발을 갔을때는

날씨가 따뜻했던 탓에 거의 다 져 버려서

튤립이 핀 벌판을 볼 수가 없어서 무척 안타까웠었다.


올해는 날씨가 대체적으로 선선한 탓에 4월 중순인데도

이제 막 피기 시작했다.

가장 대표적인 곳이 <Tulip Town> 과

<RoozenGaarde>라고 알고 있다.

그 중에서 우리는 

<RoozenGaarde>에서 구경하였다.

입장료는 $7


입장료를 안 내고 싶으면

그냥 들판을 가다가 튤립이 핀 곳에 차를 세우고

보면 될것 같다.

물론 자세히 보려면 입장료를 내고 들어 가야 할 것 같다.


큰딸 작은딸과 같이 가서 씨애틀 북쪽 

<린우드>근처에서 하루 묵고 왔다.


그 근처 H-Mart에서 구경도 하고 쇼핑도 하고

한국음식도 먹었다.


저녁때 호텔에서 같이 게임

(우리는 모이면 스시게임을 늘 한다..

우리 가게 옆에 있는 보드게임카페 주인이 재재작년에

크리스마스 선물로 우리에게 주었는데,

우리 넷 모두 이 게임을 무척 좋아한다)

도 하고 즐겁게 지내다 돌아왔다.


수산화 들판


위의 흰색과 분홍색이 같은 종류인것 같은데,

꽃잎이 두껍고 좀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나는것 같다.




출처: http://pebblesmile.tistory.com/169 [조약돌의 미소]